건두부 볶음 만들기 재도전

2022. 7. 6. 10:01음식/기타

https://hmseo91.tistory.com/1839

 

건두부 볶음 만들어 보기

https://hmseo91.tistory.com/1714 끼니일기 #5 음식 사진 찍는 게 익숙하지가 않은 바람에 사진이 안 쌓여서 한동안 글을 못 쓰고 있었는데, 슬슬 이것도 손에 익기 시작했는지 사진이 쌓이게 되어서 오랜

hmseo91.tistory.com

 

어차피 두반장도 많이 남았겠다, 한 2주 정도 지나서 저번 실패를 발판 삼아 재도전했습니다.

마트에 갔더니 이름은 '넓은면'인데 저번에 썼던 것보다 더 가는 두부면이 있길래 이걸 사용했습니다.

백종원 님 영상에서 나왔던 것과 비교하면 저번에 쓴 건 너무 두꺼웠고 이 정도면 비슷할 것 같습니다.

이번 재료는 두부면, 마늘, 양파, 팽이버섯, 파, 두반장, 굴소스입니다.

저번과 마찬가지로 건두부를 먼저 데친 후에 찬물에 헹구고 물기가 빠지게 놔둡니다.

이번에는 고추기름 안 내고 그냥 파기름만 내기로 했습니다.

파 넣고 볶다가 마늘도 넣고 볶아줍니다.

고춧가루를 안 넣어서 탈 염려는 없지만, 그래도 센 불보다는 중간 불 정도로 기름을 내줍니다.

적당히 향이 올라오면 다른 재료들 전부 넣고 볶아줍니다.

양파가 적당히 익어간다 싶으면 두반장 1스푼 넣고 굴소스 1바퀴 정도 둘러줍니다.

계속 볶아주면서 취향에 맞게 간을 맞춥니다. 어차피 맛을 보면서 간을 맞출 거니까 처음에 두반장을 반 스푼 정도만 넣고 시작하는 것도 괜찮겠네요.

면이 저번 것의 2분의 1 정도로 얇으니까 잘 부서지네요. 비주얼을 위해서는 최대한 안 부서지게 잘 볶아주세요. 전 사진 찍기도 전에 이미 망함.

하여튼 완성!

고추기름을 안 내서 그런지 색이 많이 연하게 나왔습니다. 간도 저번보다 잘 맞아서 두반장을 많이 안 넣기도 했고요.

신기한 건 양념을 저번보다 조금 넣었는데 오히려 간이 맞는다는 겁니다. 야채 양은 저번이랑 비교해서 비슷한 것 같은데, 정말로 파프리카가 문제였던 건지...

맛도 이 정도면 무난하니 이번에는 나름 성공한 것 같습니다. 다음번에는 고추기름 제대로 내서 재료 이상한 거 안 넣고 만들면 정말 제대로 된 건두부 볶음을 뽑아낼 수 있을 거란 기대를 하면서 이번 요리는 여기서 마무리~

'음식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두부 볶음 만들기 재도전  (0) 2022.07.06
끼니일기 #9 (220207~220222)  (0) 2022.07.01
건두부 볶음 만들어 보기  (0) 2022.07.01
끼니일기 #8 (220116~220130)  (0) 2022.04.04
끼니일기 #7 (220101~220115)  (0) 2022.03.06
끼니일기 #6  (0) 2022.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