끼니일기 #4

2021. 12. 16. 07:58음식/기타

전에 '음식 사진 모음'이라고 2편까지만 블로그에 올리고 관둔 시리즈가 있었는데, 문득 생각나서 보니 이 '끼니일기'와 포맷이 똑같더군요. 고로 '끼니일기'를 '음식 사진 모음'의 연장선으로 보면 지금 이 글이 4편이 아니라 6편이 돼야겠지만, 대충 리뉴얼한 걸로 치고 넘어가도록 하죠.ㅎㅎ

211105. 아마 '알볼로피자'에서 주문한 고르곤졸라 피자.

아버지께서 고르곤졸라를 좋아하셔서 주문했는데, 더 얇고 바삭하면 좋겠다고 평을 내리시더군요. 저도 이거 먹을 바에는 다른 종류 피자 주문하는 게 낫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고르곤졸라는 그냥 맥줏집 가서 시키면 바로 나오는 얇고 간단한 버전이 가장 나은 것 같아요.

위 피자에 곁들인 '해창막걸리'.

피자에 뭔 막걸리냐고 하실 수도 있지만, 음... 그 말이 맞습니다. 안 어울려요. 안 그래도 해창막걸리는 일반 막걸리와는 다르게 걸쭉하고 무거운데, 여기에 안주로 느끼하기만 한 고르곤졸라는 망조합입니다.

그래도 조합이 안 어울려서 그렇지, 막걸리 자체는 맛있습니다. 일반적인 막걸리에 비해 좀 많이 비싸기는 하지만, 그만큼 일반 막걸리와는 비교할 수 없는 깊은 맛이 납니다. 요즘은 국내술도 퀄리티를 올리는 쪽으로 가는 게 트렌드인 것 같은데, 한 번쯤 마셔보는 것을 추천!

211107. 시청인가 종각인가 그 근처 어딘가에서 먹은 육개장.

순댓국 같은 걸 먹으려고 들어갔지만, 막상 들어가서 보니 대표 메뉴가 육개장이라길래 주문했는데, 후회되지 않는 선택이었습니다.

211108. 광장시장에서 먹은 분식 세트.

예전에는 좀 더 시장 가게들 구성이 다양했던 것 같은데, 오랜만에 갔더니 전부 빈대떡에 분식만 팔더군요. 물론 마약김밥이랑 빈대떡으로 유명한 곳이기는 합니다만, 똑같은 것들만 파는 가게들밖에 없으니 영 별로였습니다.

211109. 쟈키쟈키.

스모키 베이컨칩 비슷한 느낌이지만, 나름의 개성을 가지고 있는 과자죠. 맛있기는 한데, 개인적으로 너무 많이 먹으면 입천장이 까지기 일쑤라서 자주는 안 먹습니다.

211110. 끼니일기 3편에서 먹은 치즈알밥과 같은 식당에서 주문한 그냥 알밥.

제가 치즈를 꽤 좋아하는 편인데도, 치즈알밥보다 이 치즈 안 들어간 알밥이 더 맛있더군요. 뭐지?

211111. 왕십리 '신기소플러스'의 '규니쿠 탄탄멘'.

맛있다는 리뷰는 많은 것 같은데, 제 입맛에는 비싸기만 하고 별로였습니다. 간마늘인지 다른 양념인지 둥둥 떠다니는 가루 같은 게 식감을 계속 방해합니다.

211114. 스타벅스 더블샷 에스프레소&크림.

이름에 크림이 들어가는 것에서 알 수 있듯이 맛이 크리미한 게 확실히 다른 커피들과 차별화되는 맛이 납니다. 가격이 좀 비싸기는 하지만, 직접 스타벅스에 가서 사 먹는 커피보다는 훨씬 싸니 이 정도면 괜찮다 싶네요. 다른 커피들하고 자세하게 비교하면 괜찮을 것 같은데, 요새 카페인에 약해져서 그건 힘들 것 같고, 별도의 리뷰 없이 그냥 끼니일기로 간단하게만 짚고 넘어가겠습니다.

211116. 왕십리 '칸지고고'의 짬뽕.

원래 짬뽕보다는 짜장면을 더 좋아하는데, 짬뽕이 일일 점심 할인 메뉴라길래 한 번 주문해 봤습니다. 제가 짬뽕에 가지고 있는 기대치가 워낙에 낮은 덕분일 수도 있겠지만, 생각보다 맛의 밸런스가 적절해서 매우 만족했습니다.

물을 안 버리고 그냥 비벼 먹으면 되는데, 이 낯선 방식이 또 은근히 맛있다는 게 비빔라면의 신기원 느낌... 보통 짜파게티와는 다른 맛있음에 처음 본 이후로도 종종 먹고 있습니다.

이것 말고도 '짜파게티 큰사발면'이라는 제품도 물을 안 버리고 비벼 먹는다는데, 그것보다는 범벅이 맛있다고 하니 이런 유의 맛이 궁금하신 분들은 범벅을 먼저 드셔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211119. '처갓집양념치킨'의 '슈프림양념치킨'과 '순한맛 와락(간장)치킨'.

가족들은 극찬을 하던데, 개인적으로는 그냥 무난한 느낌이었습니다. 다만, 맛은 별개로 가격이 너무 높습니다. 물론 요즘은 처갓집양념치킨만 비싸다기보다는 치킨이란 게 2만 원 시대에 돌입해서 전부 비싼 거지만요...

참고로 옆에 있는 술은 '한산소곡주'인데, 백세주와 비슷하면서 더 진한 맛이 납니다. 즉, 전통주 하면 생각나는 그 맛인데, 요즘 왜 계속 전통주를 전통과는 거리가 먼 음식을 안주로 먹게 되는지 모르겠네요. 궁합은 당연히 별로입니다. 간장치킨은 그렇다 쳐도 슈프림양념치킨의 하얀 소스와는 영 안 어울립니다.

'음식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끼니일기 #5  (0) 2022.02.06
김치 활용 요리  (0) 2021.12.17
끼니일기 #4  (0) 2021.12.16
끼니일기 #3  (0) 2021.11.29
끼니일기 #2  (0) 2021.11.25
끼니일기 #1  (0) 2021.11.18